• 조상의 애국,애족의 민족정기를 계승하는
    독립유공애국지사유족회

언론/보도자료

1948년 ‘대한민국정부수립’ 왜곡 표현에 적극 대응... 광복회 워크숍서 결의

□ 광복회(회장 박유철)는 오늘(10일) ‘국정 역사교과서 기술지침에 대한 광복회의 입장’ 결의문을 채택했다.

□ 이 같은 결의문은 광복회가 9일과 10일 양일에 걸쳐 전국의 핵심 광복회 간부 200여명이 수원 보훈교육연구원에 모여 워크숍을 개최한 가운데 참여자 일동 명의로 발표했다.

□ 광복회는 결의문을 통해 “최근 교육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확정고시 직후 발표된 교과서 기술지침에 1948년을 ‘대한민국정부수립’의 역사적 사실을 ‘대한민국 수립’으로 기술하려는 등 대한민국의 역사에서 항일독립운동을 왜곡 폄훼 또는 배제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며 “이에 공분을 느낀다”고 밝혔다.

□ 광복회는 그러면서 “역사교과서 발행 체제에 대해 정치논리에 휩쓸리지 않는다”며, 새로 집필될 역사교과서에 항일 독립운동을 폄훼하거나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과 정통성을 부인하는 반(反) 헌법적인 내용이 실리는 것을 절대 반대, 1948년 ‘대한민국 정부수립’을 왜곡하는 표현에 대해 적극 반대한다고 결의했다.

□ 광복회는 또한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는 민족사적 정통성으로 계승되어야 한다”면서 “8·15 광복절을 ‘건국절’로 변경하여 우리 국민의 역사의식과 기본정서에 혼란을 초래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천명했다.

□ 또한 이날 워크숍에서는 친일반민족행위자 이해승 재판 관련 대법원 재심제기에 대한 배경설명과 향후 방향에 대한 진지한 논의와 함께, 우당장학회 이사장인 이종찬 광복회 이사가 ‘역사는 단절되지 않는다’라는 주제로, 한시준 단국대 역사학과 교수가 ‘카이로선언과 대한민국 임시정부’라는 주제로 각각 강연을 하여 참석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 한 교수는 특히 강연에서 “카이로선언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외교활동의 성과”라면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외교정책을 강조했다.

□ 한편 1박 2일 일정으로 열린 이번 광복회의 워크숍의 일정은 다음과 같다. 첫째 날(9일)은 개회식 다음으로 약사보고, 강연1·2, 현안토의, 만찬 화합의 장이 차례로 이어졌고, 이튿날(10일)에는 분임토의, 강연3, 결의문 낭독 순으로 진행되었다. (끝)

* 다음은 결의문 전문이다.

국정 역사교과서 기술지침에 대한 광복회 결의문

지난 11월 3일 역사교과서 국정화 확정고시 직후 발표된 교과서 기술지침에 1948년을 ‘대한민국정부수립’의 역사적 사실을 ‘대한민국 수립’으로 기술하려는 등 대한민국의 역사에서 항일독립운동을 왜곡 폄훼 또는 배제하려는 움직임이 있다.

이에 2015 광복회 워크숍 참여자 일동은 공분을 느끼며, 워크숍을 통한 심도 있는 토의 결과,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1. 광복회는 역사교과서 발행 체제에 대해 정치논리에 휩쓸리지 않는다.

2. 광복회는 새로 집필될 역사교과서에 항일 독립운동을 폄훼하거나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과 정통성을 부인하는 반(反) 헌법적인 내용이 실리는 것을 절대 반대한다.

3. 광복회는 1948년 ‘대한민국 정부수립’을 왜곡하는 표현에 대해 적극 반대한다.

4.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는 민족사적 정통성으로 계승되어야 한다.

5. 광복회는 8·15 광복절을 ‘건국절’로 변경하여 우리 국민의 역사의식과 기본정서에 혼란을 초래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선열들의 유훈을 모아 역량을 다하여 적극 저지할 것임을 천명한다.

2015. 11. 10.

2015 광복회 워크숍 참여자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