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상의 애국,애족의 민족정기를 계승하는
    독립유공애국지사유족회

알림마당

"대전현충원서 김창룡·안현태를 내보내라"

출처: http://www.goodmorningcc.com/news/articleView.html?idxno=40890

 

[굿모닝충청 한남희 기자]시민단체들의 현충원 내 반민족·반민주 행위자 묘 이장 요구가 거센 가운데 20대 국회에서 관련법 개정이 이뤄질 지 귀추가 주목된다.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 등 대전 지역 시민단체들은 올 현충일에도 어김없이 국립대전현충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창룡, 안현태 등 반민족·반민주 행위자들의 묘를 이장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일본군 헌병 출신인 김창룡은 독립군을 잡아들이는 데 앞장섰고 백범 김구 선생을 암살한 안두희가 배후로 지목한 사람"이라며 "이런 인물이 현충원에 안장된 것은 국립묘지에 대한 모독"이라고 밝혔다.

민족문제연구소 관계자는 "국립묘지법에서 단 한 구절만 바꾼다면 친일 행위 인사들이 순국선열들과 함께 묻혀 있는 말도 안 되는 일을 바로 고칠 수 있다. 그때까지 현충원을 계속 찾아 이장을 촉구하고 역사의식을 바로잡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평화재향군인회 관계자도 "김창룡의 가족 친지들에게 당부한다. 진정으로 그를 아끼고 사랑한다면 그의 추한 악행이 여러모로 불거져 더 불명예스럽게 되기 전에 자진해서 그의 묘를 원래 장소로 이장하기를 바란다. 민족사의 악인으로 오래오래 기억되도록 노출시켜 욕먹게 하는 것이 뭐 그리 좋은 일이겠는가? 역사는 정의와 진실을 향해 끊임없이 나아간다는 사실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전두환 정부의 천문학적인 비자금을 조성해 처벌받은 안현태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시민들을 무력으로 진압한 책임자들의 묘 역시 즉시 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현태는 친일매국노는 아니다. 군 장성(육군 소장) 출신인 만큼 장군묘역에 묻힐 수 있다. 다만 생전 안현태는 전두환과 함께 12·12 군사반란에 참여했고,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에는 공수여단장을 맡았다.특히 5공때 비리 행적으로 실형까지 살았기 때문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이다.

육사 17기인 안현태는 '하나회' 출신으로 수경사 30경비단장과 공수여단장, 전두환 때 청와대 경호실 차장 등을 거쳤다. 그는 군복을 벗은 뒤 1985년 장세동의 후임으로 청와대 경호실장으로 발탁됐다.

5공 비자금 중 280억 원의 조성에 관여하고 대기업에서 5000만 원을 받은 혐의로 1997년 대법원에서 징역 2년6월과 추징금 5000만 원을 선고받고 복역한 바 있다.

2007년 반민족·반민주 사범들의 묘 이장을 위한 '국립묘지법 개정안'이 청원됐지만 상정되지도 못하고 폐기됐다. 또 민주통합당 진성준 의원이 2012년 대국립묘지법 개정안, 일명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립묘지 안장 금지법'을 대표발의했지만, 자동 폐기됐다.

한남희 기자  han@goodmorningcc.com 

Total : 50 (1/3)
  [1] [2] [3]